Kakao Talk Channel Chat Button Demo - Kakao JavaScript SDK
Loading...

My Life

자유롭게 피어나기...
Home  / My Life  / 일상

흑인들은 빨리 걸으면 안 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미국에서 흑인들은 빨리 걸을 경우 도둑으로 오해받기 때문에 천천히 걷는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또 흑인이 고급차인 재규어를 몰면 교통경찰이 뒤쫓는다는 이야기도 있다. 미국이 얼마나 인종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심한 사회인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세계가 인종문제로 시끄럽다. 온 세계가 한 목소리로 민주화를 부르짖고 만인은 평등하다는 전제를 기초로 한 법이 동일하게 적용되는 세상이지만 여전히 사람들은 얼굴색이나 출신에 따라 다른사람들을 차별하고 있다.


동남아에서 한국인의 추태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오죽하면 서방인들에게는 역동적인 경제성장과 기질 때문에 ‘다이나믹 코리안’이라고 불리는 한국인이 동남아아시아에서는 ‘어글리 코리안’이라는 별명까지 얻었겠는가? 이는 강자에게는 한없이 약하고, 약자라고 생각되는 사람들에게는 마치 제왕처럼 군림하려는 한국인의 양면성 때문에 생긴 말이 아닐까 생각된다. 


외국 언론들은 한국인들을 ‘바나나’라고 부른다. 이는 황인종이면서 백인처럼 살고 있는 한국인을 일컬어 다른 민족들이 붙인 별명이라고 한다. 마치 백인을 미화하고 그들과 우리를 동일시하지만 다른 유색인종들에 대해서는 천하게 느끼는 한국인들이 밖은 노란데 안은 흰 모습을 한 바나나와 같다는 비아냥인 것이다. 어느 특정한 지방출신 사람들에 대한 편견이나 괄시, 동남아인들이나 조선족에 대한 차별대우는 프랑스나 미국에서 나타나는 인종차별과 비교해볼 때 결코 뒤지지 않는다. 그들을 욕하고 비판하기에 앞서 우리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해야 한다.



편집장 김현청
www.Godinus.co.kr  




?

  1. No Image

    내가 누구게?

    한 개그맨이 “내가 누구게?”라는 말을 유행시킨 적이 있다. “나는 마빡이야"라고 우스꽝스럽게 대답하는 개그맨의 언어적 유희라고 하기에는 너무 많은 의미와 생각을 던져주는 질문이다. “당신은 누구요?"라는 질문은 어느 누구에게 물어도 머뭇거릴 수밖에 ...
    Read More
  2. No Image

    이 산이 아닌가?

    나폴레옹이 유럽정복을 위해 100만 대군을 이끌고 눈 덮인 알프스산맥을 오르고 있었다. 나폴레옹과 군사들은 눈보라를 뚫고 사흘 밤낮을 악전고투하며 군사의 절반을 잃은 끝에 정상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그때 나폴레옹은 주위를 둘러보며 한마디 내뱉었다....
    Read More
  3. No Image

    흑인들은 빨리 걸으면 안 된다?

    미국에서 흑인들은 빨리 걸을 경우 도둑으로 오해받기 때문에 천천히 걷는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또 흑인이 고급차인 재규어를 몰면 교통경찰이 뒤쫓는다는 이야기도 있다. 미국이 얼마나 인종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심한 사회인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Read More
  4. No Image

    좋은정치 나쁜정치 그리고 십자가

    비밀글입니다.
    Read More
  5. No Image

    아버지의 아들

    “어디서 난 옷이냐? 어서 사실대로 말해 봐라.” 환경미화원인 아버지와 고물상을 운영하는 어머니는 아들이 입고 들어온 고급 브랜드의 청바지를 본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어 며칠째 다그쳤다. 성화에 못이긴 아들이 마침내 사실을 털어놨다. &ldq...
    Read More
  6. No Image

    마중물

    내 고향을 생각하노라면 수십마리의 양이 단감나무 아래나 논두렁에서 풀을 뜯는 모습이 눈에 선하게 그려진다. 퇴비가 쌓인 마당을 지나 백일홍과 능수버들이 늘어진 길을 내려가다 보면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다는 옹달샘도 거기에 있었다. 그래서 시장에 내...
    Read More
  7. No Image

    따사로운 겨울 햇살에 욕심을 냈는지 눈물이 맺힌다.

    바쁘고 피곤하다는 핑계로 아들에게 너무 무심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건강도 챙겨보자는 심사에 아들과 오서산 등산을 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하지만 막상 오서산 주차장에 도착해 보니 잠시 머뭇거리게 됐다. 오는 4월이 돼야 만으로 4살 되는 꼬마를 데...
    Read More
  8. No Image

    一切唯心造(일체유심조)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이 대한상의 초청 조찬간담회를 시작하며 참석자들에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나 하겠다”며 말을 꺼냈다. 스크린에는 진 장관이 외국인에게 들었다는 ‘100점짜리 인생을 만드는 법’이라는 제목이 나타났다. 그는 일단 알파벳 순서대로 ...
    Read More
  9. No Image

    나만 모르는 나

    화를 잘 내고 부정적인 말을 즐겨하는 사람과 가까이 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 하는 일마다 단정적으로 지적하고 모든 상황에 시시비비를 가리려고 달려드는 사람이 좋을 리 없다. 식성이 까다롭고 지나치게 결벽증이 있는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은 그리 유쾌한 ...
    Read More
  10. No Image

    착 각

    비밀글입니다.
    Read More
  11. No Image

    사과 반쪽만한 사랑

    비밀글입니다.
    Read More
  12. No Image

    "이제야 나로군”

    비밀글입니다.
    Read More
  13. No Image

    아빠! 케이크 사오세요.

    비밀글입니다.
    Read More
  14. No Image

    사랑의 편지

    ‘아무리 흐리고 찌푸린 하늘이라도 구름에 가린 그 위에는 눈부신 태양이 빛나고 있다.’고 한 말이 생각 납니다. 고통은 오래 가지 않는 법입니다. 저렇게도 푸르고 맑은 날씨를 오래간만에 보며 즐거워하듯 우리에게 다가오는 고난의 그림자 뒤...
    Read More
  15. No Image

    사과 맛을 설명해 보세요

    비밀글입니다.
    Read More
  16. No Image

    사랑은 "9시 입니다."

    늘 퇴근 시간은 늘 마음이 설래인다. 사랑하는 아들을 만난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아들의 귀여운 목소리, 장난기 어린 웃음, 사랑스런 행동 하나하나가 스치고 지나갈때마다 입가에는 미소가 번진다. 가끔 차에서 내리기가 무섭게 아들의 환영을 먼저 받기 위...
    Read More
  17. No Image

    고독 loneliness 그리고 外로움

    고독 loneliness 그리고 外로움 바람이 찬 물살처럼 몸을 휘감을 때, 가을 보단 외로움을 먼저 느낀다. 중국인들은 孤獨 (gudu:고독)고독하다고 한다.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타인들과 단절되어 홀로된 느낌을 외롭다고 한다. 그럭저럭 외로움이란 놈을 묘사...
    Read More
  18. No Image

    완물상지(玩物喪志)-낮은 울타리에 게재된 글

    완물상지(玩物喪志)라는 말이 있다. 뭔가를 갖게 되면 그것에 마음을 빼앗긴다는 뜻이다. 물건은 면적을 차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마음속에도 자리를 틀고 앉아 관심과 여유를 빼앗는다. 최근 나의 잦은 출장으로 이동이 번거로워진 아내를 위해 차를 하나 ...
    Read More
  19. 오은혜기자와 처음으로 취재를 같이한날

    .
    Read More
  20. No Image

    '그때 그 도마뱀은 무슨 표정을 지었을까'

    일본 도쿄올림픽 때, 스타디움 확장을 위해 지은 지 3년이 되는 집을 헐게 되었다. 인부들이 지붕을 벗기려는데, 꼬리 쪽에 못이 박힌 채 벽에서 움직이지 못하는 도마뱀 한 마리가 살아서 몸부림을 치는 것이었다. 3년 동안 도마뱀이 못 박힌 벽에서 움직이지...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