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 Talk Channel Chat Button Demo - Kakao JavaScript SDK
Loading...

쓰談

자유롭게 피어나기...

음악무대 서지 못하는 음반 판매 1등 가수 ... ‘JYJ 방송 잔혹사’

by 월간김현청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분은 ‘SMBC’ ‘KBSM’를 아십니까? 

JYJ는 2011년 9월 첫 한국어 스페셜 정규앨범 <인 헤븐>을 발표했다. 음반 시장의 장기불황 속에서도 선주문 30만장이라는 눈에 띄는 기록을 세운 이 앨범은 발매 첫날 전국에서 품절 사태가 벌어지고, 올레뮤직 발표 4주째 차트를 석권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그러나 이러한 뜨거운 인기에도 어찌된 일이지 방송가에서는 JYJ의 모습을 만날 수 없다. 결성 이후 수많은 어려움을 이겨낸 이들이지만 음악프로그램 등 방송 출연은 여전히 요원한 실정이다. 음반 판매 1등 가수가 음악프로 무대에는 서지 못하는 납득할 수 없는 기묘한 현상이 계속되는 것이다. 그래서 이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팬들의 마음은 더욱 안타깝고 쓰리기만 하다. 
JYJ가 가수로서 지상파 무대에 선 것은 2010 KBS 연예대상을 제외하고는 거의 보기 힘들 정도다. 그나마 9월 5일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폐막식에서 ‘Empty’를 열창했지만 이 역시 조직위원회에서 대한민국 대표 가수로 초청한 것이지, 방송사의 섭외에 의한 것은 아니었다. 게다가 KBS 연기대상 축하무대 역시 이들의 음반 발표곡이 아닌, 드라마 수록곡을 불렀으니 아직도 온전한 의미에서 JYJ의 음악은 방송전파를 타지 못했다 해도 과언은 아니다. 
비단 음악프로뿐만이 아니다. 이들은 예능프로에서도 출연을 전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라디오에서 조차 이들의 음악을 들을 수 없다. JYJ가 텔레비전에 출연한 것은 지난해 12월 30일 KBS <생방송 뉴스타임>이 처음이었다. 이후 KBS <생생정보통>, SBS <배기완 최은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 등 시사교양프로그램이나 YTN <이슈앤뉴스>, MBN뉴스 등 뉴스전문채널의 인터뷰 등 비음악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쳤을 뿐이다. 방송사의 치졸하고 편파적인 JYJ 출연 틀어막기가 계속되자 일부에서는 ‘SMBC’ ‘KBSM’이라는 비아냥거림도 들려왔다. 
JYJ의 음악을 온전히 들을 수 있었던 매체는 인터넷 대안언론 라디오21이 유일했다. <이기호 기자의 폴리스코프>는 지난해 12월 4일 ‘JYJ의 노래나 모습을 한국 방송에서 볼 수 없는 이유’라는 주제로 SM과의 불공정계약 소송 문제로 정규방송에서 이들의 새 노래를 듣지 못하는 배경과 사실관계를 집중 조명했다. 라디오21은 이후로 사안이 발생할 때마다 특집방송을 편성해 청취자들에게 JYJ가 맞닥뜨린 상황을 설명하고, JYJ와 SM 간의 대결은 연예계의 공정사회 구현을 위한 싸움임을 강조했다. 
발표하는 음반마다 각종 차트 상위권을 휩쓸고 이른바 ‘대박 행진’을 이어가지만, 음악프로그램 출연은커녕 음악방송 차트에 포함되지도 않는 이런 기현상을 시청자는 과연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JYJ의 ‘방송 잔혹사’를 들춰본다. 
 
가로 막힌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OST 유통

JYJ가 방송으로부터 ‘핍박’을 받은 것은 비단 각종 예능프로그램 (의도적)배제 등 출연의 형평성 논란에만 있지 않다. 2010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가보자. 
박유천이 주연으로 출연해 한창 인기를 끌던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제작사 래몽래인은 “동방신기 세 멤버(당시는 JYJ 결성 이전)가 참여한 드라마 OST의 음원 유통을 위해 여러 업체를 접촉했지만 정상적인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특정 업체의 불공정한 행위가 개입됐을 수 있다고 보고 이 부분에 대해 포괄적인 조사를 해달라고 공정위에 신고할 예정”이라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세 멤버는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OST에 참여해 ‘찾았다’라는 곡을 녹음했다. 하지만 멜론, 엠넷, 도시락, 싸이월드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에서는 한동안 해당 곡이 서비스되지 않았다. 통상 드라마의 OST가 드라마 시작과 함께 활발한 홍보와 서비스를 진행한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일이었다. 
더욱이 <성균관 스캔들>은 박유천이 정식 연기자로 데뷔하는 작품인데다 김준수와 김재중 등 동료들이 의기투합하여 OST에 참여한 것이 알려지며 연일 각종 포털사이트 인기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될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을 모았던 터였다. 때문에 왜 이들의 음원을 듣지 못하는 것인가 팬들 사이에서 의문이 증폭됐다. 
제작사인 래몽래인은 당초 첫 방송에 맞춰 온-오프라인을 통해 OST 앨범을 출시할 예정이었지만, 드라마 방영 전까지만 해도 OST 유통에 적극적이었던 유통업체들이 어떠한 경로든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며 잇따라 손을 떼 계획에 차질을 빚고 말았다. 
래몽래인은 당시 ‘찾았다’의 유통이 난항을 겪는 배경에 SM엔터테인먼트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SM이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주요 연예기획사와 공동설립한 KMP홀딩스를 통해 세 멤버의 음원 유통을 막고 있다는 주장이 흘러나왔다. 
이를 뒷받침할 만한 증언도 이어졌다. 인터넷매체 <머니투데이>는 “KMP홀딩스에서 각 음악 사이트에 연락을 취해 동방신기 세 멤버가 참여한 음원을 유통하지 말라고 해 다들 서비스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는 업계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해당 음원을 유통할 경우 KMP홀딩스 소속 가수들의 다른 음원을 주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드라마 방영 전에는 <성균관스캔들> OST 유통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이던 업체들이 많았지만,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잇따라 유통을 포기한 것으로 안다.”고 전해 이러한 의혹에 더욱 무게감을 실었다. 
당시 공정위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 봐야겠지만 특정 업체 등이 시장 내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특정 가수의 음반이 유통되지 못하도록 실력을 행사했다면 불공정행위의 소지가 있다.”며 신고가 들어오면 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내업체 중 마땅한 유통사를 찾지 못해 고민하던 래몽래인은 결국 외국계 음반사인 워너뮤직코리아와 접촉하는 우여곡절을 겪으며 9월 16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와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정식 발매했다. 드라마 방영 3주 만이었다. 
주제가 ‘찾았다’를 포함해 총 13곡의 음악이 담긴 OST 앨범은 출시와 동시에 시청자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드라마 인기몰이에 한몫했다. ‘찾았다’는 음원 공개와 동시에 보란 듯이 온라인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에 올랐다. 또 싸이월드 BGM 실시간차트에서는 ‘찾았다’ 외에도 시아준수가 부른 ‘Too Love’, 영웅재중의 솔로곡 ‘너에겐 이별 나에겐 기다림’이 각각 1위, 2위, 4위를 차지하는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외압 의혹 증폭 후에야 전파 탄 <좋은 아침> 

이후 SBS의 아침 프로그램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 역시 외압 의혹이 증폭되며 한때 팬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12월 27일 녹화한 이 방송은 당초 1월 5일 전파를 탈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작 당일 아침에는 다른 꼭지가 방영되어 팬들의 애간장을 태웠다. SBS 측은 “녹화한 내용의 방송 날짜 변경은 흔히 있는 일인데 JYJ다 보니 확대 해석되는 것 같다.”며 “JYJ 편은 19일이나 20일쯤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19일 아침, JYJ는 오랜만에 안방팬들에게 TV 화면을 통해 인사를 건넸다. 이들은 첫 지상파 토크쇼 출연에서 근황과 함께 공백기 동안의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하는 등 켜켜이 담아왔던 속마음을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또 서로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하며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맏형 김재중은 “1년 반의 공백기가 정말 힘들었다.”면서 “그만큼 많은 생각을 한 시간이었다. 멤버들 없이 혼자였다면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박유천과 김준수는 첫 국내 콘서트를 마치고 재중이 펑펑 눈물을 흘렸던 일화를 소개하며 “김재중은 눈물이 많다. 울면 한도 끝도 없이 눈물이 나온다. 수돗물을 틀어놓듯 펑펑 쏟는다.”며 그의 여린 심성을 밝혔다. 
이어 김재중은 김준수를 팀 내 가장 강한 멤버라고 밝히며 “강하고 냉정하다. 좋은 것만 보려고 하고 안 좋은 일은 빨리 잊으려 한다.”면서 “빨리 앞으로 나아가려는 스타일”이라고 소개했다. 
박유천은 “재중 형이 맏형이다 보니 모든 스트레스와 부담감을 혼자 가지고 가려고 한다. 나의 경우 슬픈 일이 있다면 슬픔까지 포용하려고 애쓴다. 감정을 잘 표현하는 편”이라고 자신의 성향을 설명했다. 
세 멤버의 모습을 오랜만에 TV에서 만난 팬들은 이들의 솔직하고 인간적인 모습에 따스한 매력을 느꼈다. 그러나 머잖아 이들을 다시 한 번 분노하게 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한 케이블방송사는 JYJ 세 멤버를 24시간 내내 밀착 취재해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을 보여주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제작한다며 예고까지 내보냈지만, 방송을 며칠 앞두고 편성을 돌연 취소해 지켜보는 이들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1. JYP, 공정위 표준전속계약서 채택 ... SM은?

    “소속사와 연예인은 상호 동반자적 역할 수행해야” 11월 26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연예기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공정위가 마련한 전속계약서에 표준약관표지 사용을 허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JYP의 연예인 전속계약서가 공정위로부터 ‘표준전속계약서 ...
    By월간김현청 Views19843
    Read More
  2. ‘스마일 어게인’ ... “이 폭풍 빨리 잠잠해졌으면”

    독자적 연예활동의 신호탄 ... 시아준수, 뮤지컬 <모차르트!> 캐스팅 11월 27일. 시아준수가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이듬해 1월 19일부터 2월 21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모차르트!>의 타이...
    By월간김현청 Views17793
    Read More
  3. 한국 연예사는 2009년을 어떻게 기억할까

    5인의 동방신기 3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내다 연말이 가까워지자 일본에서는 유수의 특집 프로그램에 동방신기가 모습을 나타낼 것이라는 이야기가 입을 타고 전해졌다. 실제로 현지 언론을 통해 이들의 출연확정 소식이 알려지면서 팬들의 기대감은 더욱 커졌...
    By월간김현청 Views15840
    Read More
  4. 연예인은 소속사의 소모품(?)

    새해가 시작된 후 한동안 동방신기의 활동 모습은 볼 수 없었다. 그러나 사회적으로는 ‘동방신기 사태’가 낳은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시스템의 구조적 문제와 한계를 짚는 움직임이 이어졌다. 특히 동방신기와 SM엔터테인먼트 간의 법정분쟁이 계속되면서 아이...
    By월간김현청 Views12039
    Read More
  5. SM은 왜 그때 ‘소송 카드’를 꺼냈나

    에이벡스 “동방신기, 일본 활동 중단” 선언 2010년 4월 3일. 동방신기의 일본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던 에이벡스는 “동방신기로서의 활동을 중지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는 5인조 남성그룹 동방신기가 일본 활동 잠정 휴식기에 들어간 것을 의미했다. 에이...
    By월간김현청 Views12032
    Read More
  6. 일본, 중국 기자들에게 묻다 ... “동방신기 사태의 원인 제공자는?”

    동방신기 활동 중단 속 일본, 중국 현지 반응 그 해 3월과 4월 중국 베이징과 일본의 도쿄를 방문했다. 시아준수의 쌍둥이 형 주노(본명 김준호)가 가수로 데뷔하며 쇼케이스를 열기 때문이었다. 이 자리는 특히 시아준수가 형의 데뷔를 응원하기 위해 직접 무...
    By월간김현청 Views17928
    Read More
  7. 3인 유닛체제의 화려한 날갯짓, 그러나 ...

    3인 체제로도 성공할 수 있을까? 4월 14일 오후, 에이벡스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동방신기 3인(영웅재중, 시아준수, 믹키유천)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일본에서 활동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며 새로운 유닛 결성을 공식 선언했다. 에이벡스의 이 같...
    By월간김현청 Views16702
    Read More
  8. 에이벡스는 왜 3인 멤버 매니지먼트를 중단했을까

    에이벡스 ‘동방신기 3인 일본 활동 중지’ 선언 에이벡스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전속 아티스트인 시아준수, 영웅재중, 믹키유천 등의 일본 내 활동을 당분간 중지한다.”고 발표해 한일 양국에서 파장을 낳았다. 에이벡스는 이 같은 결정의 배경에 대해 ...
    By월간김현청 Views15962
    Read More
  9. ‘JYJ’로 날다 ... 새 이름 달고 세계무대 공략

    첫 월드와이드 정규앨범 <The Beginning> 전 세계 동시 출시 6월이 되자 시아준수, 믹키유천, 영웅재중 등 3인이 미국 팝스타 카니예 웨스트와 손잡고 월드와이드 음반을 낸다는 소식이 몇몇 매체를 타고 흘러나왔다. 흑인 프로듀서 겸 래퍼인 카니예 웨스트는...
    By월간김현청 Views11755
    Read More
  10.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꾼 첫 쇼케이스

    새로운 출발선에 서서... 10월 12일. 드디어 JYJ가 대중 앞에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월드와이드 앨범 <The Beginning>의 첫 번째 월드투어 쇼케이스가 개최된 것이다. 장소는 그들이 얼마 전 팬미팅을 열었던 고려대 화정체육관이었다. 현장은 공연 시작 전부...
    By월간김현청 Views14222
    Read More
  11. SM, 음반 판매금지 가처분 ‘초강수’ ... 왜?

    이중계약 논란 ... “씨제스는 단순 에이전시일 뿐” 그러나 이중계약 논란으로 번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JYJ 측은 “SM이나 문산연의 주장처럼 JYJ 멤버들이 씨제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이 아니”라며 “씨제스는 단순히 ...
    By월간김현청 Views19595
    Read More
  12. ‘위기를 기회로’ ... 전화위복 슬기 돋보인 월드와이드 쇼케이스

    11월 21일 오전 5시30분. 미국 로스앤젤리스를 출발한 KE012편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 비행기에는 글로벌 데뷔앨범 <The Beginning> 발매 기념 미주투어 쇼케이스를 마친 JYJ 멤버들이 탑승해 있었다. 이른 시간인데다 초겨울의 쌀쌀한 날씨였지만, 공...
    By월간김현청 Views18515
    Read More
  13. 이틀 간 7만 관객 매료시킨 첫 콘서트

    야속한 하늘 ... 밤새내린 우박에 돔 구조물 철거 JYJ가 결성 후 첫 대규모 단독 콘서트를 여는 11월 27일. JYJ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이 손꼽아 기다렸을 이날 오전, 뜻밖의 문자를 수신했다. 평소 안면이 있던 한 팬사이트의 운영자로부터 몇 장의 사진과 함...
    By월간김현청 Views10218
    Read More
  14. 한국 연예계의 봉건적 스타 시스템이 낳은 부작용

    슈퍼주니어 멤버 한경, SM 상대 승소 12월 21일. 자신의 전속계약을 놓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슈퍼주니어의 중국인 멤버 한경이 승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는 이날 한경이 “연예매니지먼트 계약을 해지...
    By월간김현청 Views16640
    Read More
  15. ‘빌보드도 반했다’세계가 인정한 그룹

    빌보드 독자 선정 ‘올해의 음반’ 5위에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이틀간 7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결성 후 첫 단독 콘서트를 성공리에 마친 JYJ 세 멤버는 이후 보름간 달콤한 휴식의 시간을 가졌다. 그즈음 이들의 빼어난 실력과 국제적 인기를 실감할 ...
    By월간김현청 Views17464
    Read More
  16. JYJ 이름으로 첫 방송 출연 ... 2010년의 마지막 밤

    KBS 연기대상 축하무대 올라 ‘찾았다’ 열창 12월에 들어서자 JYJ가 공중파 방송에 출연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에서 들려왔다. 다수의 매체는 방송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JYJ가 12월 31일 KBS 연기대상에 축하가수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보도하며 앨...
    By월간김현청 Views19903
    Read More
  17. 2011년 첫 선물 ... 뮤직에세이 ‘THEIR ROOMS - 우리 이야기’

    발간 동시에 서점가 강타한 뮤직에세이 2011년 새해 들어 팬들에게 가장 먼저 전해진 소식은 JYJ 멤버의 뮤직에세이 출간이었다. ‘THEIR ROOMS - 우리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선보인 이 뮤직에세이는 1월 24일 발간과 동시에 서점가를 강타했다. 사전 예약으로...
    By월간김현청 Views13595
    Read More
  18. 골리앗을 쓰러뜨리다 ... 법원, SM 가처분신청 기각’

    JYJ 독자적 연예활동 보장 결정은 ‘적법’ 재확인 이날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제51부는 SM엔터테인먼트가 JYJ 멤버들을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 이의신청 및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이로써 JYJ 멤버들이 SM과 체결한 계약이 무효이고, 장...
    By월간김현청 Views12249
    Read More
  19. 특명! ‘동방신기 사태’의 본질을 가려라 ... 화장품 사업 투자의 진실

    2011년 2월 17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2010년 4월 12일 SM엔터테인먼트가 제기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이의신청’에 대한 판결에서 “이 소송의 신청에 대한 종국적 목적에 해당할만한 소명자료가 부족하다.”며 이를 기각했다. 소송 초기부터 줄곧...
    By월간김현청 Views12215
    Read More
  20. 음악무대 서지 못하는 음반 판매 1등 가수 ... ‘JYJ 방송 잔혹사’

    여러분은 ‘SMBC’ ‘KBSM’를 아십니까? JYJ는 2011년 9월 첫 한국어 스페셜 정규앨범 <인 헤븐>을 발표했다. 음반 시장의 장기불황 속에서도 선주문 30만장이라는 눈에 띄는 기록을 세운 이 앨범은 발매 첫날 전국에서 품절 사태가 벌어지고, 올레뮤직 발표 4주...
    By월간김현청 Views1140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